Sale!

앗, 깜깜해

$15.00

영역: 창작그림책
연령: 3~7세
구성: 양장본 | 48쪽 | 280*235mm
배송: 단행본 2권이상 미국내 무료배송

2 in stock (can be backordered)

SKU: 1389905982 Categories: , , , ,

Description

어느 날 밤, 바쁜 가족들을 뒤로하고
또다시 게임기를 켜는 아이. 어, 이게 웬일?
“앗, 깜깜해!”
아이는 뜻밖의 ‘정전’으로 아주 ‘특별한 밤’을 보내는데……
온 가족이 둘러앉아 함께 읽는 가족 그림책!

2012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2011 뉴욕 타임스 선정 주목할 만한 책
2011 월스트리트 저널 선정 우수 도서
2011 미국 학교 도서관 저널 선정 우수 도서

칼데콧 아너상 수상 작가 존 로코가 선물하는 마법 같은 시간!
하루하루 바쁘게 돌아가는 삭막한 도시의 일상. 가까이 들여다보면, 어른들만큼이나 아이들의 일상도 참으로 퍽퍽하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학교나 유치원에 갔다가 다시 이 학원 저 학원으로 옮겨 다니던 아이는 깜깜한 저녁이 되어서야 가족들과 만난다. 그렇다면, 아이가 가족들과 한자리에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는 시간은 과연 얼마나 될까? 저녁 식사라도 가족이 모두 함께 할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일 것이다.
세계 작가 그림책 1권 『앗, 깜깜해』는 퇴근 후(또는 하교 후) 각자의 공간에서 제 일에만 푹 빠져 있던 가족들이 갑작스런 ‘정전’으로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 미처 느끼지 못했던 밤의 낭만과 여유를 만끽하게 되는 과정을 친숙하면서도 환상적인 그림으로 펼쳐 보여 준다.
칼데콧 아너상 수상 작가 존 로코는 디즈니랜드 조형물을 디자인하는 일뿐만 아니라 드림워크 사의 애니메이션 ‘슈렉’의 그림을 그리기도 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다가 2005년부터 그림책에 푹 빠져 살고 있다. 주특기를 살려 만화 기법으로 그린『앗, 깜깜해』는 작가의 실제 경험을 녹여 낸 이야기다. 그는 정전 이후 찾아온 어둠의 시간을 ‘마법 같은 시간’으로 기억하며 많은 독자에게 그 시간의 감동을 선물하고자 온 정성을 쏟았단다.

오늘도 나 홀로 게임기를 켜는 외로운 아이의 외침
“누가 나랑 좀 놀아 줘!”
요즘 아이들은 대부분 아파트 안에 고립되어 혼자 컴퓨터 게임을 하거나 텔레비전을 보면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집에 엄마나 아빠, 형제나 자매가 있다 해도 함께 무언가를 하기보다는 각자의 공간에서 각자의 일을 하기에 바쁘다. 이 그림책 속의 엄마 아빠는 밀린 회사일이며 저녁 식사 준비에 바쁘고, 누나는 휴대 전화를 붙들고 친구와 수다를 떠느라 바쁘다.
이런 와중에 주인공 남자아이의 마음은 까맣게 타들어 간다. 같이 놀 사람이 한 명도 없기 때문이다. 아이는 어쩔 수 없이 게임기 앞으로 다가간다. 마치 모든 걸 체념한 것 같은 아이의 무표정을 보면, 이 집에서는 매일 저녁마다 이런 일이 반복되는 듯하다. 아마도 마음속으론 ‘나랑 좀 놀아 달란 말이야!’ 하고 수없이 외쳤을 것이다.
그 외침을 누군가 들은 걸까? 갑자기 도시 전체가 정전이 되어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그들은 방 안에 드리워진 그림자로 장난을 치고, 옥상으로 올라가 아름다운 별빛을 보며, 이미 그곳에 자리 잡아 소박한 파티를 즐기고 있는 이웃들과 서로 인사를 나눈다. 그리고 길거리로 나가 공짜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기도 한다.
아이에겐 뜻밖의 ‘정전’이 즐거운 추억을 가져다준 선물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다시 집안에 전기가 들어오고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아이는 못내 아쉬워 귀여운 장난을 쳐 본다. 일부러 집안의 불을 꺼서 가족들을 다시 한자리에 불러 모은 것이다.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 ‘블랙아웃 타임’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이렇듯 이 책에는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아이의 마음이 잘 나타나 있다. 자녀에게 이 책을 읽어 주는 엄마 아빠들은 외롭게 지내는 아이의 마음을 오롯이 느끼며,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아이들은 텔레비전이나 게임기가 없어도 얼마든지 신 나게 놀 수 있으며, 세상에는 나 혼자가 아니라 많은 사람과 더불어 살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그냥 무심코 보아 넘기던 밤하늘도 유심히 보게 될 것이다.
바로 오늘 밤부터 하루에 단 십분이라도 집안의 불을 다 끄고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블랙아웃 타임’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이 그림책을 통해 아이와 부모가 더 많은 추억을 함께 쌓아 가길 바란다.

옮긴이의 말

삭막해 보이는 도시도 그리운 고향이 될 수 있다는 것, 불편한 정전도 신나는 추억거리로 만들 수 있다는 것. 이 책은 그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검은색이 이토록 풍성하고 흥겨운 배경으로 쓰일 수 있다는 사실도 알려 주면서 말이에요.
이 책을 보고 나면 한 번쯤은 집안의 모든 전기 제품 스위치를 끄고, 어둠을 즐기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뜻하지 않은 곳에서 빛을 발견할 것을 기대하면서요. 그렇다고, 온 동네를 일부러 다 정전시키지는 마세요!
– 김서정(동화작가, 평론가)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2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앗, 깜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