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e!

쓱콩이와 여우

$14.00

영역: 일본 민화
연령: 3세이상
구성: 장본 | 32쪽 | 195*270mm
배송: 단행본 두권이상 무료배송

10 in stock (can be backordered)

SKU: 1380051366 Categories: , , , ,

Description














재치 있는 일본민화와 유쾌한 일러스트의 결합
『쓱콩이와 여우』는 일본에서 내려오는 민화를 바탕으로 만든 그림책입니다. 전통적으로 사람들은 여우를 둔갑 잘하는 요물로 생각해왔습니다. 한번 걸린 덫에는 다시 걸리지 않고 사냥개를 잘 따돌리기 때문입니다. 옛날 사람들이 여우를 어떻게 생각했는지를 아이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알려줍니다. 또한 여우의 변신을 어린아이인 쓱콩이가 절묘하게 파악해 내는 이야기이기에 책을 읽는 아이들에게 긴장감과 통쾌함을 함께 느끼게 해 줍니다.
또한 이야기와 어우러진 유쾌한 일러스트는 아이들에게 이야기에 몰입하도록 만들어 줍니다.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상상의 세계를 단순하지만 익살스러운 그림으로 표현해서, 더욱 이야기에 재미를 줍니다.















































작가의 이야기 – 히노 카즈나리
불가사의한 이야기
어머니의 할아버지, 그러니까 나에게는 증조 외할아버지가 여우에게 홀렸다는 불가사의한 이야기가 외가에서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어느 날, 증조 외할아버지가 밤늦도록 집에 돌아오지 않아 증조 외할머니는 집 밖으로 나가 길가를 바라보고 있는데, 근처 들판에서 팬티만 입은 채 알몸으로 걸어 다니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옷은 둥글게 말아서 안고 있었습니다. 별일이다 싶어서 가까이 다가가보니 외할아버지였습니다.
외할아버지는 “너무 깊어, 깊어.”라고 중얼거렸습니다. 외할머니는 “어머, 여보! 여기서 뭐 하고 계시는 거예요?”라고 말을 붙이자 외할아버지는 “어! 아무것도 아니야. 강을 건너려고 하고 있었어.”라고 대답했습니다. 증조외할머니는 이상한 눈치를 채고 주위에 있는 언덕을 보니 여우 한 마리가 이쪽을 보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외가에서 전해 내려오는 불가사의한 이야기의 진상입니다.
내가 지금 사는 동네로 이사 올 때 강가 모래밭에는 많은 갈대밭이 있었습니다. 요 몇 해 사이에 여우가 모습을 보인다는 소문도 있었는데, 아마 그 때도 여우가 변신을 했던 것 같습니다. 한때 새벽 5시에 집으로 돌아오는 날이 있었습니다. 짙은 안개가 낀 일요일. 나는 지름길로 가려고 역을 나와 강가 모래밭으로 내려가 갈대밭 속을 헤치며 걸어갔습니다. 내 키보다 높은 갈대밭과 안개 속을 무턱대고 나아가고 있는데, 갑자기 눈앞에 중년 남자가 나타났습니다. 그리고는 “나는 당신을 알고 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사 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아는 사람도 적은 때라 환희의 마음으로 가득 찼습니다. 그래서 주저 없이 “이거 줄게요.”라고 기쁘게 말하며 맛있는 표고버섯이 든 커다란 봉지를 남자에게 건네주었습니다. 남자는 “고맙습니다.”라고 말하고 갈대밭을 나와 넓은 밭으로 나갔습니다. 집에 도착할 때까지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그 남자가 누구인지, 어떤 얼굴이었는지 도저히 몰랐습니다. 내가 알고 있는 사람들 중에 그 남자는 없었습니다. 여우였던 것입니다.


글쓴이_ 히노 가즈나리
1942년 일본 이와테현 모리오카에서 태어났습니다. 신문사, 잡지사, 건설회사에서 근무하다 현재는 그림책 창작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그림책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두건』 등이 있습니다.
그린이_ 사이토 타카오
1953년 일본 사이타마현 아게오시에서 태어나 태평양 미술학교를 졸업했다. 작품으로는『마술사의 제자』『달을 만나러 간 아기사』『커다란 표주박』이 있으며 현재 나가노에 살고 있다.
옮긴이_유숙자
계명대학교 일어일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 대학원에서 연구과정을 수학했다. 지은 책으로는『재일 한국인 문학 연구』가, 옮긴 책으로는 단행본 『만년』『설국』『행인』 등이 있으며, 그림책으로는『아기곰 반돌이』등이 있다.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2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쓱콩이와 여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