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좋아하는새

$30.00

영역: 세밀화로 그린 어린이 새 도감
연령: 3~8세
구성: 25×26.5cm | 59p
배송: 단행본 두권이상 무료배송

10 in stock (can be backordered)

SKU: 1335404049 Categories: , , ,

Description

도서소개

 

그림책처럼 보는 세밀화 도감 《내가 좋아하는 시리즈 》가운데 ‘‘새’편. 아파트 마당, 큰 도시 골목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는 우리 새 36종을 다루었어요. 이 책은 새마다 지닌 생태 특징을 100여 점의 풍부한 삽화로 표현했어요. 새의 몸은 어떻게 이루어져 있는지, 새들은 어떻게 둥지를 짓고 저마다 어떤 알을 낳는지도 알 수 있지요. 림이 풍부하고 설명이 쉬워서 그림책처럼 보이지만 어린이를 위한 조류학 입문서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정보가 많이 들어 있답니다.


 


 


출판사 리뷰


 


세상은 새들로 가득 차 있어요
우리나라에는 새가 많아요. 철 따라 잠시 거쳐 가는 철새까지 보태면 450종이 넘는 새가 살아요. 큰 도시의 아파트 마당으로 날아오는 새만 해도 수십 종이 넘을 거예요. 참새, 까치, 박새, 직박구리, 멧비둘기, 어치, 황조롱이 …
검은 깃털의 작은 새들이 포르르 날아다니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요? 가슴에 검정 넥타이 무늬가 있던가요? 그렇다면 그 새는 박새예요. 앙상한 겨울나무 가지에서 유난히 많이 보이지요. 아침마다 새빨간 홍시를 찾아서 감나무로 날아오는 회색 새가 있다구요? 까치보다 작던가요? 꼬리는 길고요? 그렇다면 직박구리일 거예요. ‘삐익 삐익’하고 운다면 틀림없어요.

어린이가 꼭 알아야 할 우리 새
이 새들은 아파트 꽃밭에서도 어렵지 않게 만나는 반가운 얼굴, 낯익은 이름들이지요. 새가 산다는 것은 그 지역의 생태계가 그만큼 파괴되지 않았다는 것을 말해줘요. 어렸을 때부터 새를 알고, 가까이 느끼고 산다면 어린이의 삶은 한결 풍부해질 거예요.

우리나라에서 처음 나오는 어린이 새 도감
새는 부리면 부리, 다리면 다리, 날개면 날개, 새는 그 모든 것이 관찰 포인트예요. 그래서 새 관찰에는 이 모든 것에 초점을 맞춰 섬세하게 그린 세밀화 도감이 꼭 필요해요. 이 책은 화가가 오랫동안 새를 관찰하면서 정성껏 그린 세밀화로 이루어져 있어요.

새의 다양한 생태 정보
이 책은 새마다 지닌 생태 특징을 100여 점의 풍부한 삽화로 표현했어요. 새의 몸은 어떻게 이루어져 있는지, 새들은 어떻게 둥지를 짓고 저마다 어떤 알을 낳는지도 알 수 있지요. 새를 처음 만나는 어린이도, 글자를 모르는 어린이도 그림책처럼 즐겁게 볼 수 있을 거예요. <내가 좋아하는 새>는 유아 및 어린이용으로 개발했지만 치밀하게 조사하여 고증했어요. 세밀화와 삽화는 화가가 오랫동안 직접 관찰을 하면서 그렸지요. 그림책처럼 보이지만 새를 좋아하는 어른이 봐도 될 만큼 다양하고 깊이 있는 정보가 많아요


 


작가소개


 


저자 : 이장호, 김은주
이장호 선생님은 서울대학교에서 새를 공부하고, 지금은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연구사로 일하고 있다. 함께 글을 쓴 김은주 선생님은 경원대학교 조경학과에서 생태조경을 공부하고, 지금은 어린이책 작가로 일하고 있다. 엮은 책으로 가 있다.

그림 : 김재환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북한산 기슭에 살면서 날마다 새를 만나고, 그린다. 그린 책으로 『우리 숲의 딱따구리』, 『여름이의 개울관찰일기』가 있다. 제29회 한국어린이도서상을 수상하였다.


 


목차


 


독수리 / 매 / 황조롱이 / 꿩 / 멧비둘기 / 뻐꾸기 / 수리부엉이 / 올빼미 / 소쩍새 / 쏙독새 / 파랑새 / 후투티 / 오색딱따구리 / 종다리 / 제비 / 직박구리 / 때까치 / 황여새 / 굴뚝새 / 딱새 / 개똥지빠귀 / 휘파람새 / 붉은머리오목눈이 / 곤줄박이 / 박새 / 동고비 / 동박새 / 노랑턱멧새 / 방울새 / 콩새 / 참새 / 찌르레기 / 꾀꼬리 / 어치 / 까치 / 까마귀 / 새는 하늘을 날아요 / 새는 부리가 딱딱해요 / 새는 봄에 둥지를 지어요 / 새는 알에서 깨어나요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2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내가좋아하는새”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