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e!

고전혁명

$20.00

영역: 리딩멘토 이지성과 인문학자 황광우의 생각경영 프로젝트
연령: 부모님
구성: 280쪽 | 223*152mm
배송: 단행본 2권이상 미국내 무료배송

1 in stock (can be backordered)

SKU: 1364257698 Categories: ,

Description

PART 1. 당신의 생각이 곧 당신의 미래다 : 고전혁명

새로 태어나는 삶이란 무엇인가
– 사실, 우리는 매일 혁명하고 있다
– 부릅뜨고 보라,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 개구리로 살 것인가, 거북이로 살 것인가

인생은 큰 만남 하나로 바뀔 수 있다
– 위대함은 위대함을 낳는다
– 답을 ‘얻는’ 것 vs. 답을 ‘생각하는’ 것
– 회색으로 살아라

고전혁명을 완성하는 두 가지 단계
– 목도하라 – 세상의 이해
– 해석하라 – 이해의 활용

생각경영 #1. 이지성과 황광우, 새로 태어나는 삶을 이야기하다

PART 2.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림이 없다 : 자아혁명

흔들리지 않는 나란 무엇인가
– 제2의 생존본능을 깨워라
– 척하는 것은 용기가 아니다
– 조삼모사를 비웃지 마라

내 안의 잠든 거인을 깨워 일으켜 세우는 법
– 불가능은 비겁한 사람의 도피처다
– 재앙의 뿌리, 희망의 씨앗이 모두 그곳에
– 행운은 준비된 자에게만 미소 짓는다
– 실수와 화해의 악수를, 실패와 격려의 포옹을

자아혁명을 완성하는 네 가지 단계
– 생각하라 – 생각의 확장
– 질문하라 – 대상의 확장
– 변화하라 – 실천의 확장
– 다시 생각하고, 질문하고, 변화하라 – 확장의 확장

생각경영 #2. 이지성과 황광우, 흔들리지 않는 나를 말하다

3장. 변화는 변화를 이끈다 : 관계혁명

세상은 수많은 나로 이뤄져 있다
– 같이 죽을 것인가, 같이 살 것인가
– ‘내가 아는 나’와 ‘사람들이 아는 나’
– 나는 아직 움츠리고 있을 뿐이다

휘둘리지 않고, 이끌어 함께 가는 법
– 기미를 포착하면, 휘둘리지 않는다
– 관심을 가지면, 이끌 수 있다
– 함께 가면, 길이 된다

관계혁명을 완성하는 세 가지 단계
– 읽어라 – 앎의 변화
– 나누어라 – 생활의 변화
– 함께하라 – 관계의 변화

생각경영 #3. 이지성과 황광우, 관계의 변화를 논하다

4장. 거침없이 너만의 고전을 써라 : 나와 세상을 깨우는 동서양 인문고전 10선

자신을 깨면 더 큰 자신과 만난다
– 당신이 ‘아는’ 세상 vs. 당신이 ‘사는’ 세상 : 장자 《장자》
– 고정불변은 존재하지 않는다 : 토머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

행복은 그곳인가, 마음인가
– 낙원은 어디에도 없고, 어디에든 있다 : 토머스 모어 《유토피아》
– 마음 한 번 바꾸면 지옥도 극락이라 : 혜능 《육조단경》

국가란 무엇인가
– 나와 너, 그리고 모두가 하나되는 사회 : 공자 《논어》
– 속이지도 속지도 않는 철인이 이끄는 나라 : 플라톤 《국가》

우리는 어떤 리더를 원하는가
– 강력한 군주만이 강력한 국가를 만든다 : 마키아벨리 《군주론》
– 현실을 바꾸지 않으면 어찌 학문이랴 : 이이 《성학집요》

부와 경제를 움직이는 힘은 누구인가
구하라! 그러면 얻을 것이다 : 박제가 《북학의》
이기심이 사회를 발전시킨다 : 애덤 스미스 《국부론》

책 속으로

계속되는 경제위기로 인한 치열한 칼바람 속에서 우리가 깨달은 사실은 한 가지다. 국가도, 회사도, 그 누구도 나를 지켜줄 수 없다. 광풍 속에서 바람막이가 돼줄 사람은 오직 나 자신뿐이다. 시대에 휩쓸려서는 이 사회를 살아나갈 수 없다. 무슨 변화가 또 생길지 넋 놓고 앉아 그루터기만 바라보고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세상의 중심이, 삶의 중심이 이제는 ‘나’가 돼야 한다. 그래야 외부의 변화에 요동지치 않을 수 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혁명이라 함은 지금껏 학교, 회사, 나라에 기대온 삶을 내 중심으로 재편하는 일일 것이다. — PART 1. <새로 태어나는 삶이란 무엇인가> 중에서

혁명과 혁신에는 모두 ‘가죽 혁’ 자가 들어간다. 가죽이 무엇이기에 대변혁을 의미하게 되었을까? 중국 한나라 때 만들어진 문자해설서 《설문해자》는 “짐승의 가죽에서 그 털을 다듬어 없앤 것을 혁이라 한다”고 풀이했다. 짐승의 가죽은 털을 뽑은 후에 가죽을 부드럽게 만드는 무두질을 거쳐야만 사용이 가능하다. 그 과정을 통해서 짐승의 가죽은 비로소 쓸모를 가진다. 그래서 혁이 고치고 새로워진다는 뜻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이다. 자아혁명은 비록 거칠고 보잘것없어 보이지만, 다듬으면 귀한 가죽이 될 수 있는 것이 나라는 사실을 아는 데서 시작된다. — PART 2. <내 안의 잠든 거인을 깨워 일으켜 세우는 법> 중에서

데카르트가 던진 건, 진리에 대한 질문이었으며 존재에 대한 질문이었다. 그가 답을 찾을 수 있었던 건 질문을 던졌기 때문이다. 이것은 무척이나 간단한 이치다. 그러나 우리는 질문에 익숙하지 않다. 어쩌면 질문을 무지의 발현이라 여겨 부끄러워하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순자는 “묻는 것을 즐겨하면 너그럽다. 군자의 배움은 묻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것이다”라고 했고, 일본 속담에는 “몰라서 묻는 것은 일시적인 창피지만 몰라도 묻지 않으면 일생의 창피”라는 말이 있다. 우리가 극복해야 할 첫 번째 관문은 질문을 두려워하지도 부끄러워하지도 않는 것이다. — PART 2. <자아혁명을 완성하는 네 가지 단계> 중에서

그렇다면 과연 누가 아는 내가 진짜 나일까? 누가 아는 그가 진짜 그일까? 답은 둘 다이다. 내가 아는 나와 사람들이 아는 나는 전혀 다른 대상이 아니다. 그 모두의 인식이 합쳐져 온전한 내가 규정되는 것이다. 나의 기준, 나의 생각뿐 아니라 상대의 기준, 상대의 생각도 포용하는 순간, ‘나’는 ‘우리’가 되고 관계혁명이 시작된다. (중략) 《논어》 <자로>에서 공자는 “군자는 화합하되 동하지 아니하고 소인은 동하되 화합하지 아니한다”고 말한다. 다른 말로 하면 군자는 화이부동하고 소인은 동이불화한다는 것이다. 화이부동이란 다른 사람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들과 화목하게 지낸다는 뜻이다. 동이불화는 겉으로는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처럼 행동하지만 실은 다른 사람들과 화합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 PART 3. <세상은 수많은 나로 이뤄져 있다> 중에서

우리는 우리가 처한 상황을 전부로 안다. 그래서 갇힌다. 자신의 처지에 갇히고 자신의 생각에 갇힌다. 갇혀서는 밖을 볼 수 없다. 그래서 모르는 것인데, 모르는 것이 없다고 말한다. 때로는 자신이 모르는 것일 뿐인데, 그것을 거짓으로 여긴다. 장자가 지금 우리에게 던지는 가장 강력한 메시지는 틀을 깨라는 것이다. 자신이 지은 한계를 넘어 한 단계 높은 세계로 나아가라는 것이다. (중략) 당신이 ‘아는’ 세상과 당신이 ‘사는’ 세상은 다르다. 당신이 아는 것을 전부라 여기지 마라.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 본 것보다 보지 못한 것을 생각할 때, 생각의 폭이 넓어지고 당신 세상의 크기도 달라진다. — PART 4. <자신을 깨면 더 큰 자신과 만난다> 중에서

혜능은 당시에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던 정토신앙의 본질을 아주 명쾌하게 밝히고 있다. 정토는 아미타불이 사는, 윤회와 번뇌에서 벗어난 세계다. 사람들은 그곳에 태어나기를 원했다. 그러나 혜능은 그 정토가 마음에 있음을 밝힌다. 문제의 본질은 ‘마음’이라는 것이다. (중략) 이는 문제의 근원을 자신에게 찾는 것이다. 또한 해결책도 자신에게 있음을 말하는 것이다. 그 자신이란 바로 자신의 마음이다. 마음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모든 외부의 사물이 달라진다. 기쁜 이에게는 아침이 축복이고 괴로운 이에게는 아침이 고통인 것이다.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불면이고 피곤한 이에게 밤은 휴식이다. 낮과 밤은 동일하게 사람에게 다가오지만 그것을 느끼는 사람은 제 각각이다. — PART 4. <행복은 그곳인가, 마음인가> 중에서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2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고전혁명”